교황 "남북정상회담, 전세계 평화 보장할 것…성공 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머니투데이 DB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머니투데이 DB
"남북 지도자, 평화의 장인이 되길"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오전(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일반 알현 행사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교황은 "오는 4월27일 남북한 지도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다"며 "이 만남은 화해의 구체적 여정과 형제애 회복을 이끌어낼 상서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한반도와 전세계에 평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평화를 갈망하는 한국인들에게 개인적인 기도와 아울러 가톨릭 전체가 여러분 곁에서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 교황청은 사람 간의 만남과 우정의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자 하는 모든 진지한 노력을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교황은 남북한 지도자들에게 "평화의 장인으로 역할하면서 희망과 용기를 가지길 바란다"며 "모든 이들의 행복을 위한 발걸음을 믿음을 가지고 걸어 나가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