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남북정상회담에 "북한 구체적 행동 끌어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그래픽=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그래픽=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이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을 끌어내는 기회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닛케이 신문과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서 구체적인 행동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미·일·한 3개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단거리를 비롯한 모든 탄도 미사일, 생물·화학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전부의 폐기를 북한에 요구하기로 완전 일치를 보았다"고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핵·미사일 폐기를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시행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협의 중간에 일본인 납치 문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거론하겠다는 의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 전화했을 때 남북 정상회담에 일본인 납치 문제를 다룰 것을 요청했다며 "문 대통령이 일본 입장을 전달하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소개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05상승 34.514:26 01/21
  • 코스닥 : 978.91상승 1.2514:26 01/21
  • 원달러 : 1098.60하락 1.714:26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26 01/21
  • 금 : 56.24상승 1.0514:26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