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박일서 고소·아내 폭행?… "허위제보, 정신혼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일서 김흥국 고소. 김흥국 아내폭행. /사진=임한별 기자
박일서 김흥국 고소. 김흥국 아내폭행.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김흥국이 가수협회 전 임원인 박일서의 폭행 건과 아내의 폭행 신고 건과 관련 "왜곡, 과장이 많다"고 심경을 전했다.

오늘(26일) 김흥국의 소속사 측은 “가수 김흥국의 부인 Y씨가 최근 남편 폭행 신고 건에 대해 관할서에 ‘사건처리를 원치 않음’을 통보했다고 밝혔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소속사는 “Y씨가 경찰서에 ‘당시 폭행 당한 사실이 없다. 남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 어떤 사람으로 인해 거짓 정보를 받아 오해로 일어난 일이다. 미국에서 오래 생활하던 습관이 있어 판단 미숙으로 경찰에 신고한 상황이고 사소한 일인데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흥국은 전 가수협회 임원 박일서의 폭행 고소건에 대해서 “너무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이다. 일일이 언론에 대응할 가치도 없다. 이미 고소가 진행 중이고 결과를 갖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또 “A양 거짓 폭로 때문에 가족이 힘들다 보니 다들 신경이 날카로워진 상태고, 주변인들의 허위 제보에 정신이 혼미한 상태”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서초경찰서 측 또한 OSEN에 “오늘 오전 김흥국의 아내가 앞선 폭행 신고 건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불원확인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5일 오전 2시쯤 김흥국이 자택에서 아내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또한 2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박일서 전 가수협회 부회장이 김흥국을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했다. 김흥국이 지난 20일 오전 열린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서 박일서 전 부회장의 멱살을 잡고 밀치는 등 전치 2주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을 입혔고 동시에 옷을 찢은 혐의다.

한 매체는 이 사건에 대해 CCTV가 확인됐다고 보도했으나, 영등포경찰서 측은 OSEN에 “CCTV 확보는 안됐다. 아직 거기까지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고소장만 접수된 상태”라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3.10하락 9.5610:16 01/20
  • 코스닥 : 968.34상승 10.5910:16 01/20
  • 원달러 : 1101.70하락 1.210:16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0:16 01/20
  • 금 : 55.19상승 110:16 01/20
  • [머니S포토] 한정애 장관 후보자 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한정애 장관 후보자 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