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으로 北 배후 추정 사이버 공격 사라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가 극적인 해빙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잇따른다. 국내 IT업계도 이번 정세변화로 다소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업계는 이번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한 양측이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 중단을 선언한 만큼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등 사이버 공격의 영향이 중단될 지 여부에 관심을 기울인다.

과거 꾸준히 국내 보안업계를 긴장에 빠뜨린 랜섬웨어는 대부분 북한의 소행으로 추측됐다. 지난해 전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워너크라이와 2013년 농협의 전산망 마비 사건을 두고 전문가들은 배후 세력으로 북한을 지목했다.

이번 판문점 선언에서 사이버 공격 금지를 명문화 하지는 않았지만 사이버 공격이 주요한 군사 공격 옵션으로 진화한 만큼 업계는 앞으로 국내 정부기관과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이 감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한다.

국내 한 보안업계 관계자는 “최근 벌어지는 사이버 공격의 징후를 살펴보면 북한을 배후로 지목할 수 있을 만한 단서가 자주 발견된다”며 “실제 북한에서는 사이버 공격을 하나의 비대칭 전력으로 육성하는 만큼 북한발 사이버 공격에 대한 공포도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이번 회담에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었고 그간 벌어진 사이버 공격이 북한의 소행이 아닐 가능성에 주목, 그 빈도가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청와대 측은 사이버 공간과 공격에 대한 명확한 해석을 아직 내놓지 않은 상태다.

한 보안 전문가는 “이번 판문점 선언으로 랜섬웨어와 악성코드 등 사이버 공격 위험이 일정부분 완화됐을 지 몰라도 완전히 사라졌다고는 할 수 없다”며 “긍정적인 측면은 있지만 보안은 언제 어디서 문제가 발생할 지 모르기 때문에 주의를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99상승 0.1113:46 04/12
  • 코스닥 : 997.17상승 7.7813:46 04/12
  • 원달러 : 1126.20상승 513:4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46 04/12
  • 금 : 60.94하락 0.313:46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