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창원시장, 한국당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해 돌아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상수 창원시장이 30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탈당 선언을 하는 과정에서 외투 상의를 벗은 상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상수 창원시장이 30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탈당 선언을 하는 과정에서 외투 상의를 벗은 상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상수 창원시장이 30일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창원시장에 출마하겠다며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안 시장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며 “지난 23년간 몸담고 있던 정당을 떠나는 마음은 매우 참담하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창원시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해 저를 창원시장 후보에서 낙천시켰다”며 “여론조사에서 언제나 1위를 차지하는 저를 배제하고 지지율 꼴지군에서 맴돌던 자신의 측근인사를 불공정하게 공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창원시민의 여론이나 당원의 의사가 배제됐으므로 경선으로 통한 재심사를 주장하며 오늘까지 기다렸으나 홍 대표 체제의 정당에서 공정성과 정의를 찾기는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이 체제에서 더이상 희망을 찾을 수 없어 오늘 자유한국당을 떠난다”고 탈당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창원시장에 출마하겠다”며 “창원시민의 힘으로 당선된 후 다시 한국당으로 돌아와 정당의 민주화·정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탈당은 저 혼자로 족하다. 저를 지지하는 분들은 당에 남아 계신 상태로 저를 격려해 주면 고맙겠다”며 “제가 복당했을 때 당을 혁신하는데 함께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반성과 참회가 없는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부탁드린다. 자유한국당과 나라의 장래가 걱정된다. 앞으로는 전략공천이라는 이름으로 민의가 왜곡되는 사천이라는 잘못된 관행이 사라지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창원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부탁드린다. 정의로운 심판의 철퇴를 이번 지방선거에서 내려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시장은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9시쯤 부인 전희정씨와 함께 탈당신고서를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에 접수했다. 

한편 안 시장은 1996년 4월 경기도 의왕시·과천시에서 신한국당 공천을 받아 15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이후 16·17·18대에 연속 당선하며 내리 4선을 지냈다. 국회에서는 법제사법위원장을 역임했고 한나라당에서는 원내대표 두 번, 당대표까지 역임했다. 이후 2012년 고향 마산으로 내려와 2014년 창원시장에 출마해 당선됐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