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소속' 유정복 "정신차려라 홍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정복 인천시장./사진=뉴스1
유정복 인천시장./사진=뉴스1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연일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 소속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30일 유정복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정신 차리고 국민의 언어로 말하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유 시장은 인천에 몰두하는 것이 시장의 역할이라 생각해 정치적 발언을 삼가 왔지만 위기에 처해 있는 대한민국 정치상황을 지켜볼 수 없다며 운을 띄었다.

그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며 “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 자기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 당 지도부는 정신 차려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유 시장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훼손되는 어떠한 통일전략도 하지 않겠다는 점을 명확히 하라“며 “문재인정부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환상적 미래만을 강조할 것이 아니라 위험성도 있다는 사실을 국민들에게 올바르게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정복 시장 입장 일부./사진=유정복 시장 페이스북 캡처
유정복 시장 입장 일부./사진=유정복 시장 페이스북 캡처

유 시장은 자신의 입장을 두 가지로 정리해 밝혔다.

우선 그는 “판문점선언이 이뤄진 것에 대해서는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그리고 실향민 2세로서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치켜세웠다. 이어 정치인들이 지혜를 모아 북핵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크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외교통일분야에는 여야가 없다는 말이 있듯이, 북핵폐기와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고 일침을 날렸다.

소속당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은 유 시장은 글의 말미에서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가 조속히 이행되고 교류협력방안이 시행되는 가운데, 인천이 선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인천발전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장으로서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의지를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