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추가 회담 일정 정해진 것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그래픽=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일정인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현재까지 확정된 추가 회담 일정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회담 일정이 정해졌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해진 것 없다"고 답했다.

앞서 한 매체는 미북 정상회담의 5월20일 전후 개최가 유력해짐에 따라 남북 정상이 6~7월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7일 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만남은 3~4주 안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5월에 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숙제는 많이 받았다"며 회담 준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내비쳤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90상승 7.2812:47 04/19
  • 코스닥 : 1030.11상승 8.4912:47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2:47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2:47 04/19
  • 금 : 65.12상승 0.9512:47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