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1분기 영업익 전년 동기대비 62.9%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넷마블
/사진제공=넷마블

넷마블이 2018년 1분기 매출 5074억원, 영업이익 742억원, 당기순이익 789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지 26.2%, 직전 분기보다 17.6% 줄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2.9%, 전 분기 대비 20.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6.0% 줄었지만, 전 분기보다는 50.6% 늘었다.

이 중 해외매출은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쿠키잼 등이 안정적인 성장을 보이며 3433억원, 전체 매출 대비 68%를 기록했다. 2017년 2분기에 처음 해외매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넘어선 이후 2017년 3분기 해외매출 71%, 2017년 4분기 68%에 이어 2018년 1분기 68%를 기록하며 글로벌시장에서 꾸준히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1분기에는 신작 출시가 없어 매출 성장세가 높지 않았지만 2분기에는 기존 인기게임들의 제품수명주기 강화와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아이언쓰론 등 다양한 신작 라인업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2분기부터 그동안 지연됐던 신작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 12일 전세계 251개국에 출시한 모바일 낚시게임 피싱스트라이크를 시작으로 25일에는 북미자회사 잼시티가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를 북미, 유럽 등 주요 지역에 선보였다.

특히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는 출시 초반인 30일 현재 애플앱스토어 기준 미국(2위), 영국(1위), 독일(2위), 프랑스(2위) 등 주요국가에서 매출 상위권에 진입했다.

지난 19일부터 사전등록을 시작한 차세대 전략 MMO 아이언쓰론은 5월 중 전세계 동시 출시하고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사전등록도 2분기 중 진행할 계획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