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 성추행 사과 "활동 중단하고 자숙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 /사진=뉴스1
'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 /사진=뉴스1

영화 '꿈의 제인'의 조현훈 감독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자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조 감독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로 인해 힘겨운 시간을 보내셨을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2013년 인디포럼의 폐막 뒤풀이 자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을 잃었고, 그 자리에서 제가 피해자분께 큰 실수를 했다는 것을 다른 지인으로부터 듣고 알게 됐다"며 "다음 날 연락드리고 사과의 마음을 전달하려 했고 이후 올해 다시 사과를 드리려 했지만, 그것 역시 피해자분께 부담과 고통이 됐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돌이켜보니 제가 사려 깊지 못했다. 정말 죄송하다"며 "앞으로 일체의 공식 활동과 작업을 중단하고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영화주간지 씨네21은 조 감독이 지난 2013년 인디포럼 폐막 뒤풀이에서 한 여성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조 감독은 지난해 개봉한 '꿈의 제인'을 통해 주목 받은 신예 감독으로 2017년 제17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 올해의 신인감독상, 2017년 제42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2016년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등을 수상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66상승 4.7813:26 04/12
  • 코스닥 : 996.56상승 7.1713:26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3:2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26 04/12
  • 금 : 60.94하락 0.313:26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