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핫라인, 언제든 받습니까"에 문 대통령 대답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분리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다./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지난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분리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다./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이 전화는 정말 언제든 걸면 받는 겁니까?"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 정상 간 설치된 '핫라인'에 대해 이같이 물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건 아니다"며 "사전에 실무자끼리 약속을 잡아놓고 전화를 걸고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같은 일화를 참모들에게 설명했다. 그만큼 허심탄회한 대화를, 격의 없이 했다는 뜻이면서 언제든 핫라인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우리측 청와대와 북측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은 지난 20일 개통된 바 있다. 당시 남북 실무자급에서 시험통화를 했지만 아직 양 정상 간 통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 관게자는 "양 정상이 조만간 핫라인 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