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여파… 119 호흡기질환 신고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미세먼지 여파로 119상황실을 통해 호흡기질환 응급처치를 상담받은 경우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소방청이 공개한 119 구급활동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119상황실에서 응급처치 지도·상담을 받은 건수는 총 35만566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4% 늘어났다.

특히 이 가운데 만성폐쇄성폐질환, 호흡곤란, 폐렴, 폐암 등 호흡기 질환에 따른 응급처치 지도 상담은 6380건으로 지난해(4745건)보다 34.5% 급증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면서 호흡기질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진료를 받고자 하는 욕구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19 구급활동 이송인원은 44만7515명으로 전년대비 10.6% 늘었고 이중 뇌혈관계, 심정지, 중증외상 등 중증환자는 7만8351명으로 17.5%를 차지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