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새 2조원 팔린 코스닥 벤처펀드, 왜 인기 얻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지난달 출시된 코스닥 벤처펀드가 한달도 채 안 돼 2조원 가까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위원회는 1일 '코스닥 벤처펀드 균형성장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달 5일 출시된 코스닥 벤처펀드는 세제혜택이 부여된 벤처기업 투자신탁에 코스닥 공모주 30% 우선배정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펀드다.

소득공제 혜택을 위해서는 코스닥 벤처기업 등에 자산의 50% 이상을 투자해야 하며 코스닥 신규 IPO기업의 공모주 물량 중 30%는 벤처기업 투자신탁에 배정한다.

지난 26일 기준 공모펀드 5236억원, 사모펀드 1조4000억원 등 총 1조9469원이 판매됐다. 총 68개 운용사가 공모 7개, 사모 141개 등 총 148개 펀드를 출시했다.

금융위는 흥행 요인으로 공모주 배정에 따른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으며 가입에 제한 없는 소득공제 혜택 등을 꼽았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코스닥 벤처펀드 판매금액이 출시된 지 한달도 안 돼 2조원에 육박한다"며 "과거 세제혜택이 있는 금융상품과 비교할 때 유례가 없는 일로 코스닥 벤처펀드가 자본시장의 히트상품이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금융위는 15% 신주 투자의무 등에 따라 구조적으로 사모펀드 조성 비중이 높게 나타나는 점은 코스닥 벤처펀드의 한계로 지적했다.

한편 금융위는 공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별도 공모주 배정기준을 마련한다. 펀드 순자산 규모를 고려해 배정하고 다른 조건이 동일할 경우 주관사 재량으로 공모펀드에 최대 10% 추가물량 배정을 허용한다.

사모펀드에 대해서는 장기투자를 유도하도록 일정기간 환매금지 기간을 두고 운영하는 경우에 한해 공모주 우선 배정 참여자격을 부여한다.

공모펀드에 대한 적극적 자산운용을 위해 QIB(적격기관투자자)에 등록된 무등급 CB(전환사채), BW(신주인수권부사채) 등 채권에 대해서는 신용등급 평가가 없더라도 공모펀드 편입을 허용한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2
  • 금 : 72.52상승 0.73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