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지주회사 출범 ‘새출발’

Last Week CEO Hot / 정몽규 HDC그룹 대표이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설업계 시공능력평가 8위의 현대산업개발 지주회사가 지난 1일 출범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주회사 HDC와 사업회사 HDC현대산업개발을 분할한 ‘HDC그룹’을 세우고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을 HDC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정 회장은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동생인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장남이다. 현대자동차에 대리로 입사해 회장 자리까지 올랐으나 사촌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경영권이 넘어가면서 현대산업개발로 옮겼다.

이번 조직개편은 정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주택과 건축, 인프라개발, 임대사업을 아우르는 종합부동산그룹을 목표로 세우고 면세점사업 등을 직접 챙기며 4~5년간 준비작업을 해왔다. 1999년부터 20년 가까이 현대산업개발을 이끌면서 전국 150개 현장을 누비고 다닌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3월에는 경영진 30명과 일본 출장길에 올라 주요 도시재생사업을 직접 둘러보기도 했다.


정몽규 HDC 대표이사. /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정몽규 HDC 대표이사. /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현대산업개발은 다른 대형건설사들과 다른 행보를 보인다. 해외사업 비중을 전체 매출의 1% 미만으로 낮추고 국내 주택사업을 강화했다. 국내사업에 집중하며 1조2000억원 이상의 현금을 확보한 상태다.

올 초 부동산정보분석업체 부동산114를 인수하고 최근에는 부동산신탁업에 관심을 가지며 신탁사 인수 가능성도 높이고 있다. 정 회장의 이런 움직임은 국내 주택시장 전망을 볼 때 재건축·재개발사업과 아파트 공급의 추가적인 수익창출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앞으로 지주회사 HDC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며 현대산업개발을 포함한 각 계열사의 경영을 전문경영인에게 맡길 예정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39호(2018년 5월9~1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5:30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5:30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5:30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5:30 12/07
  • 금 : 1782.40상승 1.115:30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