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프로야구 200만 관중 달성할까… SK 관중 전년 대비 32%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가 정규시즌 관중 2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뒀다. 어린이날을 맞아 10만여명 이상 관중이 야구장을 찾을지 주목된다.

지난 4일까지 올 시즌 정규리그 전체 일정의 약 24%인 170경기를 치른 결과 KBO리그 누적 관중은 189만3748명(평균 1만1140명)으로 집계됐다. 200만 관중까지는 10만6252명을 남겼다.

어린이날인 5일 200만 관중이 달성된다면 175경기만에 200만 관중을 넘어서는 셈이다. 100만 관중을 돌파한 지난 4월15일 이후 83경기만이다.

특히 SK 와이번스의 관중이 크게 늘었다. SK는 두산베어스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SK의 홈 관중은 지난해(16만3344명)보다 32% 증가한 21만6018명이다.

현재 KBO리그 10개 구단 중 지난해보다 관중이 증가한 구단은 SK가 유일하다.

두산은 27만6353명의 관중을 불러들여 10개 구단 중 1위에 올랐다. 롯데 자이언츠가 27만4282명으로 2위고, 25만1090명을 기록한 LG 트윈스가 3위다. SK를 포함해 4개 구단이 20만 명을 넘어섰다. 18만7259명을 기록 중인 KIA 타이거즈는 10개 팀 중 5번째로 2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KT 위즈(16만8773명)과 한화 이글스(15만2318명)에 이어 삼성 라이온즈(13만8320명), NC 다이노스(13만707명), 넥센 히어로즈(9만8628명)가 차례로 뒤를 잇고 있다.

전체 관중 수는 지난해보다 8%가 줄었다. 가장 많이 줄어든 구단은 넥센으로, 37%나 감소했다.

KBO 측은 “올 시즌 초반 강풍과 꽃샘추위, 예년보다 악화된 미세먼지 등 이상 기후로 경기 관람하기에 불편한 날이 많았다”며 “하지만 본격적으로 시작된 순위 싸움과 개인 타이틀 경쟁이 KBO리그의 열기를 서서히 달아오르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6.66하락 42.6413:41 05/11
  • 코스닥 : 975.97하락 16.8313:41 05/11
  • 원달러 : 1119.70상승 5.913:41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3:41 05/11
  • 금 : 66.74상승 0.8413:41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