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다시 치르면… '문재인 69%, 홍준표 16%, 안철수 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지난해 5월9일 치러진 제19대 대통령선거를 다시 치를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69%의 지지를 얻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16%)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 위원장(6%)을 압도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뉴시스가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실시한 5월1주차 정기조사에 의한 것이다. 취임 1주년을 앞둔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률은 76%로 3주 연속 70%대를 이어갔으며, 긍정평가층의 54%는 지난 1년간 문 대통령이 가장 잘한 분야로 ‘외교안보정책’을 뽑았고 부정평가층의 41%는 가장 잘못한 분야로 ‘정치보복’을 꼽았다.

먼저 19대 대선 1주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통령선거를 다시 치를 경우 문 대통령이 69%의 지지율로 각각 16%와 6%에 그친 홍준표·안철수 두 후보를 압도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3%),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1%) 순이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76%, '잘못함' 20%, ‘무응답’ 4%였다. 긍정평가층은 지난 1년간 문 대통령이 잘한 분야로 ▲외교 안보정책 54% ▲적폐청산 24% ▲복지정책 6% ▲일자리정책 4% ▲경제정책 3% ▲인사정책 3% ▲교육정책 2% 순으로 꼽았다.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부정평가층은 잘못한 분야로 ▲정치보복 41% ▲인사정책 16% ▲경제정책 15% ▲일자리정책 11% ▲외교·안보정책 10% ▲복지정책 3% ▲교육정책 2% 순으로 꼽았다.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과 완전한 비핵화’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높다'(73%), '낮다'(20%)’로 여전히 긍정적인 전망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55%로 고공행진을 이어갔으며 한국당(20%) 바른미래당(7%) 정의당(6%) 민주평화당(2%) 순으로 조사됐다. 지방선거 이슈공감도는 ‘보수적폐 심판, 국정동력 뒷받침'이 63%, '종북·좌파정권 심판, 보수재건'이 24%로 여당 프레임 공감도가 39%포인트 높았다(무응답 13%).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이번 조사는 리서치뷰(대표 안일원)가 5월 5~6일 2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하여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무선 85%, 유선 15%). 통계보정은 2018년 3월말 현재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4.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