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집단 패혈증 의심' 강남 피부과 조사 착수… 환자 20명, 생명엔 지장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사진=뉴시스
경찰./사진=뉴시스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프로포폴 투약을 동반한 시술 이후 패혈증 의심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패혈증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다수 발병한 것으로 의심되는 병원과 관계자를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낮 12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한 피부과에서 시술 받은 환자 20명이 고통을 호소하면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환자들은 같은 피부과에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뒤 수술을 받았던 20대 중후반에서 30대 사이 여성 19명과 남성 1명이다. 이들은 현재 패혈증 증세를 보이고 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