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의료사고 "맹장인 줄 알고 개복했는데, 난소 잃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가연 의료사고. /사진=풍문쇼 방송캡처
김가연 의료사고. /사진=풍문쇼 방송캡처

배우 김가연이 의료사고를 당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한예슬의 의료 사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가연은 "과거 나는 과잉 진료로 신체 일부가 없어졌다"고 털어놨다.

김가연은 "중학교 1학년 때 밤새 배가 너무 아파서 부모님이 맹장염인 줄 알고 날 급하게 외과로 데려갔다. 외과의도 맹장이라고 판단하고 개복하기로 했다. 맹장 수술 자체가 간단해서 마취약을 소량으로 투입했는데 수술이 들어가고 3시간이 지나도 안 나와서 가족들이 난리가 났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수술이 끝난 후 의사가 하는 말이 '개복해보니 맹장이 멀쩡해서 다른 원인을 찾았는데 난소 옆에 작은 물혹이 있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의사는 물혹만 제거한 것이 아닌 한쪽 난소를 아예 떼버렸다는 것.

김가연은 "그 당시 우린 수술에 대해 무지했다. 의료사고라고 생각 못 하고 살아난 것에 감사했을 뿐이었다"며 "시간이 흐르고 성인이 된 후 임신을 위해 산부인과에 갔는데 의사에게 당시 상황을 설명했더니 굳이 떼지도 않아도 될 걸 뗐다고 했다. 결국 남은 한쪽 난소가 항상 힘들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김가연은 마취 중 각성됐던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소량 마취를 해서 그때 수술 중간에 깼다. 입을 벌려서 아프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몸은 움직이지 않아서 눈물만 흘리니까 의사가 그걸 보고 다시 마취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김가연은 "엄청난 충격이어서 지금도 병원 가면 심장이 떨린다"면서 "둘째 낳으러 수술실에 들어가는데 사시나무 떨듯이 떨었다. 아이를 낳고 싶은 엄마의 마음은 너무나 간절한데 수술하는 순간 '내가 다시 눈을 뜰 수 있을까?', '수술하는 동안 다시 그 아픔이 오면 어떡하나?' 너무 고통스러웠거든"이라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그는 "근데 그 수술 끝나고 딱 나왔는데 아픈 게 없었고, 예쁜 아이도 낳아서 지금은 마음이 좀 치유가 된 거 같다"며 애써 미소를 지어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