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노향 기자의 부동산테크] 누워서 내집 찾는 '프롭테크'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을 알아보던 김씨는 스마트폰앱 '직방'의 가상현실(VR) 서비스를 이용해 직접 발품팔지 않고도 여러개의 매물을 둘러볼 수가 있었다. 평일 퇴근 후 부동산에서 소개해주는 집을 일일이 찾아다닐 때는 실제 가보면 마음에 안드는 집이 더 많아 시간만 허비했는데 스마트폰앱 동영상으로 집안과 아파트단지 안 풍경을 볼 수 있으니 정말 편리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부동산업계에 '프롭테크'가 뜬다. 프롭테크(PropTech)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부동산 전자계약, VR, 빅데이터 분석 등 IT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뜻한다. 프롭테크는 단순히 부동산IT서비스뿐 아니라 매매수요 분석 등이 가능해 앞으로 먹거리가 부족해진 건설업계에도 신사업모델이 될 전망이다.

◆부동산IT가 '미래 핵심기술'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은 최근 영국 런던 비즈니스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미래: 프롭테크 2018' 박람회에 참석했다. 올해로 네번째 열린 이 행사는 부동산분야 기술혁신과 관련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부동산거래 ▲VR ▲부동산 데이터분석 솔루션 ▲임대관리 플랫폼 ▲부동산과 블록체인의 결합 등을 주요의제로 다뤘다.

30개국의 부동산전문가 1200여명이 참석한 이번 박람회에 대해 안성우 직방 대표는 "기술혁신과 디지털화가 부동산산업 발전에 미칠 영향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방은 '다방페이'라는 월세 신용카드 결제시스템을 운영한다. 소비자는 쉽고 간편하게 월세를 낼 수 있고 집주인도 월세를 밀려받을 우려를 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건설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프롭테크에 가장 빠른 움직임을 보인다. 현대산업개발은 올 초 인수한 부동산114의 빅데이터를 이용해 부동산개발 단계부터 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부동산114 웹사이트는 하루 평균 12만명이 방문하고 검색어 등을 통해 하루 30만건 이상의 빅데이터가 생성된다. 또 전국 6500여개 공인중개사사무소 네트워크를 통해 아파트와 주택 매물정보를 보유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앞으로 부동산114의 정보를 지주회사인 HDC그룹과 일반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생활밀착형 유통플랫폼사업과도 연계할 방침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부동산동향뿐 아니라 인구조사, 소득통계, 소비성향 등을 알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통해서 프롭테크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도 부동산거래 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사용하고 종이문서를 없앤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서비스를 운영중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과거처럼 단순히 땅 개발과 아파트 건설, 분양수익으로는 주택 공급과잉과 인구감소 등의 근본적 한계에 대처할 수 없으므로 부동산IT서비스는 필수조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