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누드크로키 조롱' 워마드, 역대급 '충격글' 모아 보니… 상식 벗어난 행동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뉴시스(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워마드'가 홍대 누드 크로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남성을 조롱하는 내용의 글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워마드는 이전에도 구의역 사고 희생자나 백남기 농민 등 망자를 두고 무분별하게 모독하는가 하면, '여성'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내리려 한다며 촛불집회를 맹비난하고 폄훼하는 등 일반 상식에서 벗어난 시각을 수시로 드러내곤 했다.

여성혐오에 맞대응한 남성혐오도 일종의 급진적 페미니즘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혐오를 혐오하기 위한 방식으로는 진정한 성 평등이 이뤄지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 김주혁이 교통사고로 숨졌다는 사고가 전해진 지난해 10월30일부터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고 김주혁에 대한 악플이 넘쳐났다.

"전복요정주혁이 탄생했다", "그 정도로 늙었으면 교통사고라기보단 자연사가 맞는 말", "참 페미니스트로 뭇 남성의 귀감", "망혼(망한결혼) 준비중이었는데 하늘이 도왔다" 등 불의의 참사로 목숨을 잃은 이에게 하는 발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야비한 언급이 다수다. 그 외 '한남충' '김치남' 운운하는 차마 옮기기 어려운 극언도 얼마든지 눈에 띄어 패륜적 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이들이 고 김주혁에 조롱을 퍼붓는 이유는 하나다. 남자라서다. 워마드는 여자(woman)와 유목민(nomad)를 합성한 이름으로 극단적 여성우월주의와 남성혐오를 표방한다.

워마드는 당초 '메갈리아'(Megalia)에서 갈라져 나온 분파였다. 메갈리아는 인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의 메르스 갤러리에서 시작된 인터넷 커뮤니티로, 전염병 메르스와 노르웨이 작가 게르드 브란튼베르그의 여성주의 소설 '이갈리아의 딸들'을 합성한 이름이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홍콩에서 한국 여성이 메르스에 걸렸는데도 격리를 거부해 전염병이 퍼졌다는 루머가 돌았고 이에 일부 남성들은 여성이 민폐를 끼치는 존재라며 비난했다. 그러다 루머가 거짓으로 밝혀지자 여성들이 반격에 나서면서 만든 모임이 메갈리아다. 이들은 여성혐오를 그대로 남성에게도 반사해 적용하는 '미러링'을 사회 운동 전략으로 삼아 주목을 받았다.

메갈리아 운영진이 성 소수자 비하 금지 등을 내세우자 여성 위주의 이슈부터 우선적으로 챙기자는 이들이 모여 워마드를 만들었고 메갈리아는 사실상 없어진 상태다.

워마드 회원들은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을 추모하는 행사를 주도하면서 한국 여성들의 일상적 불안과 공포를 이슈화해 일정한 성과와 유명세를 얻었다. 종로 일대에서 생리대 가격 인상을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인 주체도 워마드로 알려져 있다.

워마드에서 찬양 혹은 비판의 기준이 되는 것은 남성인지 여성인지 여부다. 정치적으로 진보냐 혹은 보수냐는 중요하지 않다. 이 때문에 워마드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의 별명 '달님'의 반대인 '햇님'으로 추앙한다.

반대로 대상이 남성이라면 불의의 사고를 당한 피해자나 목숨을 걸고 투쟁했던 독립운동가 등에 대해서도 악성 댓글을 서슴지 않는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