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성호 아내가 결혼 결심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람이좋다. 박성호 아내. /사진=MBC 제공
사람이좋다. 박성호 아내. /사진=MBC 제공

'사람이 좋다’ 박성호가 11세 연하 미모의 부인과 결혼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오늘(8일) 오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박성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박성호는 지난 2003년 한 대학 축제에서 이제 대학에 입학한 지 얼마 안 된 11세 연하의 부인 이지영씨를 만났다. 

박성호가 곰 인형을 선물하며 적극적으로 구애하며 결혼을 꿈꿨지만, 나이차와 직업 때문에 장모님의 반대에 부딪혔다. 박성호는 그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결혼에 임하는 각오를 쓴 각서를 작성해 장모님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다. 이후 2006년, 박성호는 당시 불과 23세였던 아내 이지영씨와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이지영씨가 결혼을 결심한 건 다름 아닌 그의 책임감이었다.

이후 박성호는 개그맨이 되고 방송은 물론 지방 행사까지 몸을 사리지 않고 뛰었다. 8년 동안 병상에 누워 계신 아버지를 홀로 보살펴야 했기 때문이다. 아내 지영씨는 그 모든 것이 믿음직스러워 어린 나이에도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한다. 

부부가 결혼한 지 어느덧 10년이 넘은 지금, 여전히 아내가 예쁘다는 박성호의 눈빛에선 꿀이 떨어진다. 아내의 생일 때마다 늘 꽃과 편지를 준비하는 로맨티스트. 또 아빠를 능가하는 끼를 자랑하는 아들 10세 정빈이와 뽀뽀를 부르는 귀염둥이 딸 5세 서연. 그간 방송에서 잘 소개되지 않았던 개그맨 박성호 가족이 함께 하는 사랑 가득한 일상이 공개된다.

사실 박성호는 개그맨이 되기에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심한 낯가림과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에 무대 울렁증을 겪어야 했던 것이다. 지금도 코미디 프로가 아닌 토크쇼에 나가면 얼어붙어 말을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개그맨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건 다름 아닌 분장. 분장을 하면 다른 사람인양 180도 달라지는 박성호. 여기에 남다른 연기력이 더해져 명실공이 ‘분장개그의 끝판왕’이라 불린다. 갸루상, 앵그리버드 등의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전성기를 달릴 수 있었다. 사람들을 웃길 때 가장 행복하다는 천생 개그맨 박성호, 그의 웃음 철학을 전한다.

‘언제까지 개그를 할 수 있을까?’, 박성호가 개그맨으로서 가진 난제였다. 치고 올라오는 후배들에 46세 그가 무대에 설 수 있는 자리는 점점 좁아졌기 때문이다. 공개 코미디를 떠난 그의 선택은 후배 개그맨 김재욱, 김원효, 정범균, 이종훈과 함께 ‘쇼 하는 개그맨’(이하 쇼그맨)을 결성이었다. 

이들은 공개 코미디 프로를 통해 저력을 쌓아온 실력 파들이다. 개그뿐만 아닌 마술 등의 요소를 섞어 새로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쇼그맨은 개그맨으로서 처음 해외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3년 전부터 재외 국민들을 대상으로 미국 아틀란타, 달라스, LA, 뉴욕, 호주 시드니 등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는데 좌충우돌 미국 공연의 생생한 현장이 공개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