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신도시 불법 다운계약 횡행… 지인통장 몰래 주고받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한 아파트단지에서 최근 '택배갑질 사태'가 일어났다.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한 아파트단지에서 최근 '택배갑질 사태'가 일어났다.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에서 부동산 매매가격을 낮춰 계약서를 작성한 다운계약이 발생했다. 다운계약서를 작성하면 매도자는 양도소득세를, 매수자는 취득세와 재산세 등을 줄일 수 있어 정부의 강력한 단속이 이뤄지는데도 불법거래가 여전한 것이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입주가 진행 중인 다산신도시 반도유보라 메이플타운1차 전용면적 84㎡는 지난 3월 최대 4억7530만원에 실거래신고됐다. 하지만 다산신도시 부동산시장에 따르면 실제로는 5억5000만원 안팎에 매물이 나와 1억원가량의 다운계약이 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매수자가 다운계약을 거부하면 매도자가 양도세 부담분을 떠넘기려고 매매가격을 수천만원 올리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국토부가 지난해 부동산 다운계약·업계약을 집중단속한 결과 총 1만2757명의 7263건이 발견됐다. 2016년 대비 1.9배 증가한 수준이다.

서울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다운계약은 현금거래로 진행돼 단속에 적발되기가 쉽지 않지만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가족이 아닌 친척이나 지인의 통장으로 주고받는 경우도 많다"고 귀띔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단속해도 불법거래를 근본적으로 막기 어려운 이유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