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국내최초로 보잉 737 MAX 8 기종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스타항공이 보잉 737 MAX 8을 도입한다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이스타항공이 보잉 737 MAX 8을 도입한다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이스타항공이 차세대 신기종 도입을 위한 LOI(투자의향서)를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보잉 맥스 기종을 도입한다.

이스타항공은 항공기 리스사와 보잉 737 MAX 8 도입관련 최종 LOI를 체결하고 올해 12월까지 2대 도입을 확정지었다.

이번에 도입하는 보잉 737 맥스는 연료효율이 기존 B737-800기종보다 14%가량 향상돼 항속거리가 길다. 좌석 수는 기존과 동일한 189석이지만 운항거리가 6570km로 쿠알라룸프, 싱가포르 등 주요 중장거리 노선도 운항이 가능하다. 또 최신의 CFM 인터내셔널 LEAP-1B엔진, 어드밴스드 테크놀로지 윙렛 등을 성능 최적화를 꾀했다.

또 기존 보유항공기종과 파일럿, 정비, 부품 연계가 가능해 호환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와 함께 CBT(Computer Based Training)를 통해 기존 737NG 파일럿이 737 MAX 조종이 가능하며 정비부문에 있어서도 NG800기종과 70%이상 동일한 부품을 사용해 정비 효율성이 높다.

항공기 운항 중에도 운항정보 및 정비결함사항에 대해 시스템을 통해 공유할 수 있어 그라운드 타임을 최소화 할 수 있고 이를 통한 비용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객실은 스카이 인테리어가 적용돼 유선형 디자인의 천장과 LED조명, 넓은 수납공간으로 쾌적한 공간 분위기가 특징이다.

이스타항공은 하반기 중 B737-700기종 반납이 예정됐다. 따라서 이번 도입으로 B737-800NG, B737-900ER, B737-MAX8 운영을 통한 항공기 세대교체가 가능해졌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맥스 기종을 도입 후 우선 기존 노선인 베트남, 일본 등 노선에 투입한 후 앞으로 중장거리 노선 운항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