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 세월호 직립, 목포신항만 긴장감 '팽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유가족들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유가족들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선체 직립작업이 시작된 10일 목포신항만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직립 작업이 진행되는 목포신항만 북문 입구에는 이날 새벽 경기도 안산에서 단체로 출발한 세월호 유가족을 포함해 100여명이 긴장된 눈빛으로 작업 시작을 기다리고 있었다.

선체 직립작업을 직접 수행하는 현대삼호중공업 직원들은 풍속을 체크하고 각 부문별 인원배치를 일찍 완료하고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유가족들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유가족들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유가족 A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많은 사람들이 예행연습을 지켜봤다"며 "국민의 바람만큼 오늘 직립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침 일찍 현장에 나온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도 "어제 예행연습이 잘 마무리됐기 때문에 오늘 직립작업은 무난하게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바람을 표현했다.

유가족들과 함께 목포에 내려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어제 와이어 텐션(장력) 잘 조절해놔서 오늘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직립작업은 오전 9시 시작돼 3시간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