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공급증가 이중고에 오피스텔 수익률 ‘빨간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구의 한 대형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용산구의 한 대형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미국발 금리인상 영향으로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4% 수준까지 상승한 가운데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장기간 하락세다.

수익형 임대상품인 오피스텔은 임대수익률이 대출금리 대비 일정 수준(약 2~3%포인트) 이상 높아야만 투자가치가 유지될 수 있지만 금리인상에다 올해 오피스텔 입주물량이 8만실 가까이 쏟아지는 등의 악재가 더해져 오피스텔 수익성 확보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5.06%로 연 5% 대를 유지하는 것도 위태롭다.

수도권은 ▲서울(4.75%) ▲경기(5.04%) ▲인천(5.95%) 등으로 나타났으며 서울은 2016년 5% 이하로 떨어진 이후 쉽게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5대 광역시는 ▲울산(4.63%) ▲대구(4.73%) ▲부산(5.17%) ▲광주(6.50%) ▲대전(7.23%) 등으로 나타났다.

늘어난 입주물량도 부담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 입주물량은 7만9021실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99년 이래 두 번째(2004년 9만471실)로 많다. 2010년 입주물량(6873실)과 비교하면 11.5배나 많은 물량이다.

오피스텔 입주물량 확대는 서울 등 수도권이 이끈다. ▲서울(1만3400실) ▲경기(3만6678실) ▲인천(5235실)에서 총 5만5313실이 입주할 예정이다.

오피스텔에 대한 초과공급 우려는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이어서 임대수익률 하락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현재(연 4%대) 수준에서 추가 상승을 예고하고 있어 저금리 유동성효과로 각광받던 오피스텔 상품가치의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수도권 공급물량 증가로 미분양과 공실률까지 늘어날 경우 일부 오피스텔단지는 연 4%의 임대수익률 확보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