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직립 성공, 참사 4년에 바로 서다… "미수습자 수색 최우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직립 당일인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관계자가 선미부분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직립 당일인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들어올려지는 가운데 관계자가 선미부분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선체 바로 세우기 작업이 마침내 성공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오늘(10일) 낮 12시 10분쯤 세월호 직립 작업이 성공했다고 공식 선언했다.

오전 9시에 시작된 세월호 선체 바로 세우기 작업은 3시간 만에 별다른 차질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이 날 오전 9시부터 바로세우기 작업을 시작한지 3시간 11분 만이다. 세월호 직립작업은 준비작업을 거쳐 5→10도, 10→40도, 40→60도, 60→90도, 90→94.5도까지 단계적으로 이어졌다. 

세월호 선체를 94.5도까지 세우는 이유는 인양 당시부터 세월호가 4.5도 기울어져 있어 수평을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선조위 측은 밝혔다.

세월호 직립은 옆으로 좌현으로 누운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 위해 1만t규모의 해상크레인과 연결된 쇠줄로 뒤에서 끌어당기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오늘 선체를 바로 세우는 데 성공하면서 이르면 선체조사위원회는 한 달 정도 선체 내외부 안전진단 등을 거친 뒤 미수습자 수색과 침몰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