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D-1, 홍영표·노웅래 막판 '표심잡기'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출사표 던진 노웅래(왼쪽), 홍영표 의원. /사진=뉴시스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출사표 던진 노웅래(왼쪽), 홍영표 의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군들이 막판 표심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경선에는 친문으로 꼽히는 3선의 홍영표 의원(인천 부평을)과 비주류로 분류되는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 간 2파전으로 치러진다.

경선을 하루 앞둔 오늘(10일) 두 의원은 당 의원들과 만나거나 통화하는 등 지지를 호소함과 동시에 11일 예정된 경선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의원들 계속 만나면서 선거운동하고, 내일 연설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노 의원도 "그동안 의원들을 많이 만났다. 오늘은 마무리 인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경선의 대립 구도는 친문 대 비주류로 요약된다.

우선 홍 의원은 2012년 대선 때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을 지내는 등 대표적 친문으로 분류된다. 당내에서는 작년 원내대표 경선 당시 우 원내대표에게 근소한 차이로 패배하며 일찌감치 표다지기를 해 유리하다는 관측이 있다. 

홍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에서 "민주주의 광장이 되어야 할 국회의 시계가 멈췄다"며 "남북 관계와 관련, 초당적 협력체계만 마련된다면 나머지 국정현안은 야당에 최대한 양보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한편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노 의원은 언론인 출신으로, MBC 노조위원장, 전국언론노조 부위원장을 지냈다.

노 의원은 출마선언에서 "당·정·청 관계에서 균형추 역할을 해 소통하는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화합을 강조했다.

또 자신이 비주류인 점을 의식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는 정파를 초월해 뒷받침해야 한다"면서 "여야 세력을 포함한 '한반도평화위원회'(가칭) 구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차기 원내대표는 임기 시작부터 야당의 드루킹 특검 공세로 정지상태인 국회를 풀어나가야 하는 막중한 과제를 안게 된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11일 오전 10시 의원총회를 통해 실시된다.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