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남규리, 가정사 고백에 눈물… "6식구 가장, 버거울 때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생술집 남규리. /사진=tvN 방송캡처
인생술집 남규리. /사진=tvN 방송캡처

'인생술집'의 남규리가 가정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영화 '데자뷰'의 주역인 남규리, 이천희, 이규한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특히 남규리가 청순가련한 평소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남규리는 자신이 어릴 적부터 가장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전 옛날에 가장이 됐다. 여섯식구 가운데 셋째딸이고, 지금도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이어 “저도 놀러 다니려면 놀러 다닐 수 있는데 (가장으로서 그러면 안 된다는) 강박관념이 생겼다”고 털어놓았다.

남규리는 처음으로 자동차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내 자동차를 2년 전에 처음 샀다. 데뷔 13년 만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그는 “아빠 차가 첫차였고, 그다음이 둘째언니네 차였다. 나는 늘 나보다 가족이 먼저였다”며 “가끔은 가장이라는 사실이 너무 버거울 때가 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러면서도 “큰일이 생기면 가족밖에 없더라”라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