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주년 맞아 청와대 기자실 방문 "기자 3D업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거에는 청와대 출입기자가 정치부 기자의 꽃이라고 했었는데 요즘은 3D 업종이라고 들었습니다."
"어쩌겠습니까. 1년간 또 열심히 해야죠."

취임 1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취임 1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출입기자단이 머무는 청와대 춘추관을 예고 없이 찾아 취임 1년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조기 대선으로 치러진 새 정부에서 최근 남북 정상회담까지 숨 가쁘게 달려왔다는 뼈 있는 농담이었다. 

이날 오후 5시 춘추관 2층 구내식당.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사회로 참모진이 정부 출범 1년 소회를 돌아가면서 밝히고 있었다. 참모진은 물론 기자들도 고정석 없이 서서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대화를 주고받았다.

오후 5시30분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대통령님 오셨습니다"라고 외쳤다. 뜻밖의 문 대통령 등장에 출입기자단은 물론, 이 사실을 몰랐던 일부 수석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넥타이를 푼 정장 차림의 문 대통령은 기자단과 일일이 악수하며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했다. 마이크를 잡은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출입기자가 과거에는 정치부 기자의 꽃이라고 했었는데, 요즘은 다들 기피한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요즘 출입기자는 3D(Difficult, Dirty, Dangerous) 업종이란 말도 들었다. 그렇지만 어쩌겠습니까. 1년간 또 열심히 해야죠"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까지 저도, 우리 청와대도 국민들로부터 아주 좋은 평가를 받고, 지지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언론에서 저와 청와대를 국민들께 잘 전달해 주신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