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단톡방, '세월호 자료 넣어도 돼?'… MBC "사실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참시 단톡방. /사진=MBC 방송캡처
전참시 단톡방. /사진=MBC 방송캡처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 삽입으로 물의를 빚은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이 해당장면을 인지하고도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늘(11일) YTN은 "MBC 자체 조사 결과 제작진들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조연출과 FD가 '세월호 참사 장면'을 알고도 이 화면을 썼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지적 참견 시점' 조연출이 제작진 단톡방에 "뉴스에서 앵커멘트로 '속보입니다' 멘트에 바스트 영상 부탁해요, 뉴스클립"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FD가 그에 맞는 화면 11개 클립을 찾아 자료 폴더에 올렸다. 이 중 3개의 클립이 세월호 화면이었고, FD는 "화면 클립 파일 11개 전송, 이 중 3개 세월호 화면. 세월호 자료인데, 넣어도 되나요?"라고 썼다.

하지만 조연출은 이 영상을 미술부에 전달했고, 세월호 화면인지 알지 못하게 뉴스 뒤의 배경과 자막을 가려달라고 미술부에 요청한 뒤, 그 그림을 받아서 사용했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MBC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제작진이 뉴스 속보 관련 내용을 찾아오라고 한 내용은 맞고, 이후 (세월호 보도) 화면에 블러 처리를 한 사실도 맞지만 중간에 있는 내용은 방송국에서 유추해서 CG로 카카오톡 화면을 만들었다"라며 "내용을 악의적으로 유추해 만들었고, 그 대화 내용이 사실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조사위원회를 꾸려서 해당 내용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바로 발표해 명백히 밝힐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 지난 5일 방송에서 코미디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이 사용돼 여론의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이에 MBC 측은 즉각 제작진을 비롯 최승호 사장까지 직접 사과문을 올렸지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프로그램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이 게재되기도 했다.

한편 MBC는 세월호 유족 대책위 변호인단으로 활동한 오세범 변호사와 내부 인사 5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즉각 구성하고 이날 활동에 돌입시켰다. 또 이영자가 큰 충격을 받아 녹화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진상조사와 맞물려 오는 12일과 19일 두 차례 결방을 예고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6.29하락 49.6113:52 01/18
  • 코스닥 : 955.60하락 8.8413:52 01/18
  • 원달러 : 1105.80상승 6.413:5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52 01/18
  • 금 : 55.39하락 0.3113:52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