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도시재생·스마트시티 목표는 삶의 질 향상”… 융합 필요성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스1 이동원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스1 이동원 기자
“도시재생과 스마트시티의 궁극적 목표는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이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스마트기술을 도시재생에 접목해 에너지·환경·안전 등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년 도시재생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도시재생과 스마트시티의 목표는 삶의 질 향상이라며 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지난날 우리는 도시 쇠퇴 문제에 전면 철거 후 재개발 등 단편·일률적인 방식으로 대응했다”며 “그 결과 도시가 간직한 역사와 문화, 주민의 삶은 단절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주민들이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도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김 장관은 “지방 중소도시는 인구가 감소하고 성장이 둔화돼 외형적 쇠퇴는 물론 경제와 생활·문화 등 도시 내면마저 빠르게 공동화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도시재생이 개발이익을 위한 게 아닌 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시라는 공간이 시험대가 돼 첨단기술과 문화콘텐츠가 융합되고 신산업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며 “다양한 산업이 융합되는 스마트시티나 도시재생 분야에서 학계와 업계·공공기관 등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건설적인 소통과 교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