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점퍼' 벗는 한국당 예비후보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1일 오후 대구시 동구 봉무동 대구텍스타일컴플렉스 다목적홀에서 ‘자유한국당 대구 필승결의대회’가 열렸다./사진=뉴시스
지난 11일 오후 대구시 동구 봉무동 대구텍스타일컴플렉스 다목적홀에서 ‘자유한국당 대구 필승결의대회’가 열렸다./사진=뉴시스
6·13 지방선거가 3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보수의 텃밭'인 경북에서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빨간 점퍼와 현수막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 최근 전국을 강타한 반(反) 한국당 정서가 '한국당의 본산'인 TK지역에도 불어 닥친 듯한 분위기다.

뉴스1에 따르면 상당수 한국당 예비후보가 빨간색 점퍼 대신 양복이나 편한 복장으로 지역구와 행사장을 누비고 있다. 선거사무소에 내건 현수막도 빨간색 바탕이 아니라 일부분만 빨간색이다.

이런 현상은 정치 신인보다 선거 경험이 많은 예비후보들에게서 나타나고 있다.

공천을 받아 3선에 도전하는 경북 북부권의 한국당 예비후보 A씨는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출·퇴근길 인사를 하고 있는데 빨간 점퍼는 입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당을 상징하는 빨간색 점퍼를 입는 것이 당연하지만 주문한 점퍼가 아직 도착하지 않아 입지 못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예비후보 B씨는 "크고 작은 행사장을 갈 때 빨간 점퍼를 잠시 벗어두곤 한다. 알록달록한 색의 점퍼가 자칫 행사 참석자들에게 불편을 줄 수도 있어서"라고 했다.

같은 당 후보 C씨는 "솔직히 말하면 공천 과정에서 탈도 많고 말도 많았지 않느냐. TK지역에도 반 한국당 분위기가 없지는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 공천을 받은 후보가 당당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 중앙 정치 무대에서 보수가 못하는 것이지 지방에서는 잘못한 것이 없다"며 "본 선거가 시작되면 당 대표나 중앙의 국회의원들이 지방으로 몰려올 텐데 표가 떨어질까봐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