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16일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진도군 제공
/사진=진도군 제공
제40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바닷길 열림'을 주제로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 동안 개최된다.

14일 전남 진도군에 따르면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길이 2.8㎞에 걸쳐 폭 40여m의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개최된다.

진도군과 (사)진도군관광진흥협의회 주최·주관으로 열리는 축제기간 동안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수십만명이 방문해 바닷길이 열리는 신비한 기적을 체험한다.

특히 올해는 바닷길 열림과 지역 문화예술자원을 활용한 저비용 고효율 축제 개최를 목표로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는 세계적인 축제 기획 ▲글로벌 축제 명성에 걸맞은 선제적 홍보 ▲지역 농수특산물 소비 촉진과 연계한 소득 창출형 축제로 추진 방향을 설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5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에 걸맞게 '만남이 있는 신비의 바다로'를 주제로 ▲신비의 바닷길 체험·만남 ▲바닷길 만남 영등살 놀이 ▲새벽 및 야간 바닷길 프로그램 등이 대폭 강화됐다.

또 주제 행사로 ▲뽕할머니 소망띠 잇기 ▲뽕할머니 전설 재현 ▲300명이 참여하는 북놀이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강강술래, 진도 씻김굿 등 진도 무형문화재 공연과 문화교류 공연, 진도문화예술단체 공연 등이 4일동안 실시되며, 야간에는 신비의 바닷길 축제 기념 축하쇼와 전국 청소년 프리스타일 랩 콘테스트 등이 열린다.

해상에서는 해상 선박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조도 닻배노래 공연, 해상 풍물 뱃놀이 등이 풍성하게 준비돼 있다.

축제의 세계화를 위한 글로벌 행사는 ▲음악여행 ▲전통 음식 체험 ▲씨름·림보대회 ▲컬러플 진도 ▲미라클 버블폼 슬라이드 ▲EDM 올나잇 스탠드 쇼 등이 개최된다.관광객과 주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만남 대국민 토크쇼 '내말 좀 들어봐' ▲진도 전통 민속 주막 ▲진도 아리랑 부르기 콘테스트 ▲미라클 라이브 카페 ▲모도 섬마을 음악회 ▲가족사랑 사진 콘테스트 ▲뽕할머니 가족 코스프레 퍼포먼스 ▲국제 학술 심포지엄 등이 열린다.

진도군 관광문화과 관계자는 "바닷길이 열리는 시간대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축제 공간을 전통 민속문화공연, 전시, 체험 등 테마별로 운영해 매년 국·내외 방문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바닷길 열림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관광객들이 보고 느끼고 즐기며 머물고 갈 수 있는 축제로 개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진도=홍기철
진도=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