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미우새' 최고 시청률 찍은 '일상'..."짠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배우 임원희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속 '미운 남의 새끼'로 등장해 짠 내 나는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스페셜 MC로 출연했던 임원희가 VCR에 깜짝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스튜디오에서 아들들의 미운 점을 모두 합쳐놓은 듯한 미운 생활(?)을 고백해 어머니들을 놀라게 했던 임원희가 '미운 남의 새끼'로 실제 생활을 공개하게 된 것.

임원희는 저녁 7시 반에 맨발에 파자마 차림으로 점퍼만 걸치고 편의점에서 들러 막걸리를 사 오더니 저녁밥을 준비했다. 그의 저녁 메뉴는 막걸리 두 병에 두부 부침, 그리고 참치 캔 하나. 캔 뚜껑에 묻은 기름, 싱크대에 떨어진 참치 한 조각도 입으로 직행했다.

자그마한 은상에 저녁상을 차리고 홀로 앉은 임원희는 TV 다큐멘터리 '인간극장'을 시청하며 작은 행복을 즐겼다. 신동엽은 "어떤 게 '인간극장'인지 모르겠다"며 정곡을 찔러 어머니들을 끄덕이게 했다.

또한 임원희는 먹다 말고 발에 각질 제거 크림을 바르고, 갑자기 드라마 대사를 외우거나 화초의 상태를 확인하는 등 맥락 없이 의식의 흐름대로 움직였다. 신경 쓸 것 하나 없어 편하지만 왠지 짠한 그의 혼삶 최고의 난관은 더 먹을지 말지를 결정하는 것.

이때 임원희의 어머니는 전화를 걸어 "막걸리 먹겠네, 많이 먹지 마"라며 정곡을 찔렀다. 해당 장면은 분당 시청률 25.5%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결국 임원희는 멸치로 식사를 마무리하고 대충 침을 묻혀 상을 닦은 뒤 9시에 잠자리에 들었다.

김건모 어머니는 혀를 끌끌 찼고, 박수홍 어머니와 김종국 어머니는 "우리 아들도 저럴 거 같으니까 좀 안 됐다"며 고개를 저었다. 토니 어머니만이 혼자 사는 행복을 찬양하며 원희의 편을 들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월 1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87회의 전국 시청률은 평균 21.9%, 최고 25.5%를 기록하며 지상파와 종편, 유료 케이블까지 국내 전 채널의 프로그램 중 독보적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 SBS '미운 우리 새끼'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5:30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5:30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5:30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5:30 08/04
  • 금 : 71.88하락 1.415:30 08/0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