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심경글 "하루하루 불안하고 두려워"… 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가은 심경글.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정가은 심경글.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배우 정가은이 심경글을 통해 불안함을 호소했다. 정가은이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하루도 무사히 지나간 것에 감사하다. 사실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하고 내일이 무섭고 두렵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 그런척, 괜찮은 척하면 정말 괜찮을까봐 그랬으면 해서…부디 내일도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특히 그는 “아직 너무 자격이 없나 보다. 내가 이렇게 불안해하니까 소이도 잠을 못 자나 싶고 미안하다”며 딸에 대한 미안함과 애틋함을 드러냈다.

끝으로 정가은이 “내일이 두렵고, 이 두려움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라며 불안함을 호소했다.

이에 정가은이 남긴 글에 방송인 설수현은 “가은아 우리 모두 불안해…끝나지 않을 불안이 계속 오겠지만 또 그냥 살아진다. 많은 사람이 널 지켜준다”는 응원을 전했다. 방송인 안선영 역시 “이 또한 다 지나간다. 시간이 약이야. 언제든 필요할 땐 손만 내밀어. 바로 달려가서 잡아줄게”라며 위로와 격려를 건넸다.

정가은은 지난 2016년 1월 동갑내기 사업가 남편과 결혼했으나 2년만에 이혼했다. 현재 홀로 딸을 키우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