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이재명 음성 파일' 비난한 남경필에 "몰래 녹음한 파일 왜 듣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표창원 더블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표창원 더블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거론하며 후보 교체를 요구한 가운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족 간 분쟁 다툼 중 일방이 몰래 녹음해 편집한 파일을 왜 듣나"라며 반발했다. 

표 의원은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시민, 당원, 지지자 여러분의 말과 의견은 존중받아야 할 자유다. 하지만 공적인 인물이 지켜야할 선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몰카(몰래카메라) 찍은 범인을 비판해야지 왜 찍힌 피해자를 욕하는가"라며 "몰카. 기타 언행 논란은 공개 자체로 이미 타격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와 결도, 스타일도 다르지만 공당의 검증 및 경선 절차를 거쳐 선출된 후보를 지키고 돕는 것은 당원 및 소속 의원으로서의 의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당원 및 지지자 중 반발하는 여러분의 마음 이해한다. 하지만 자유당 남경필 후보의 비겁한 네거티브, 이에 이용당하는 여러분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 후보는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명 전 시장이 자신의 형과 형수에게 한 충격적 폭언이 담긴 음성파일을 들었다"며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전 시장을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