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경기 성남시장 후보. /사진=뉴시스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경기 성남시장 후보. /사진=뉴시스
'조폭 연루' 의혹을 받는 은수미 전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됐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4일 현안 브리핑에서 "당 최고위에서 당무위 권한을 위임받은 대로 은 전 비서관을 성남시장 후보로 의결·인준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와 상무위원회는 은 전 비서관을 성남시장 단수후보로 선정·의결한 바 있다. 하지만 은 전 비서관이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 A씨로부터 운전기사와 차량유지비 등을 지원 받았다는 의혹에 휘말리면서 중앙당에 공천 재심 요구가 불거졌다.

은 전 비서관은 지난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검은 돈은 단 한 푼도 받지 않다. 불법 정치자금은 한 푼도 받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이밖에 강남구청장 후보 공천은 정순균 전 국정홍보처장과 여순웅 강남구의회 의원, 김명신 전 노무현정부 교육혁신위원회 의원간 경선을 거쳐 확정하기로 했다. 경선은 권리당원 ARS 투표 50%와 안심번호 ARS 투표 50%로 치러진다.

경북 안동시장 후보로는 이삼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그는 행안부 차관과 경북도 행정부시장을 지낸 관료 출신으로 안동시와 경상북도에 정통한 적합한 인물로 평가돼 전략공천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국회의원 충북 제천단양 재보궐선거 후보로는 이후삼 제천단양 지역위원장을 전략공천한다. 그는 지난 총선에도 출마했고 지역위원장으로 안정적인 지역구 관리와 특히 제천단양 화재 당시 지역 피해와 관련해 활약한 점이 평가 요소로 작용했다.

한편 은수미 후보의 ‘조폭 지원 의혹’을 폭로한 운전기사 A씨는 현직 성남시청 임기제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성남시 관계자는 2일 "A씨는 지난해 9월3일 2년 임기제 마급(9급 상당) 공무원으로 채용됐다"고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은 예비후보 운전기사 수혜 논란'이 불거지고 A씨가 30일 사직서를 냈지만 아직 수리되지 않아 현직 공무원 신분"이라고 말했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70하락 17.7213:05 07/26
  • 코스닥 : 1053.91하락 1.5913:05 07/26
  • 원달러 : 1152.90상승 2.113:0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05 07/26
  • 금 : 72.25상승 0.8213:0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