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그룹 회장, 와병으로 입원 치료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본무 LG그룹 회장 /사진=LG
구본무 LG그룹 회장 /사진=LG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서울 모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 중이다. 17일 LG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와병 중으로 서울 모 병원에 계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올해 초부터 와병 중이었으며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돼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해 LG 관계자는 "프라이빗한 부분이라 우리도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구 회장은 1995년부터 LG그룹을 이끌어왔으며 지난해부터는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이 경영전면에서 나서고 있다. 구 회장이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올초 건강이상설이 돌기도 했으나 당시 LG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구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상무)이 지주사인 ㈜LG의 등기이사로 선임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영 승계를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