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측 "드루킹 옥중편지는 어처구니 없는 소설… 지방선거 개입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STX빌딩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STX빌딩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측은 드루킹의 옥중편지와 관련해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얘기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 대변인측은 18일 논평을 내고 이같이 말하며 "조선일보가 계속적으로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도된 드루킹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가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며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기사화하는데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은 이미 진실을 알고 있다"며 "정치브로커와 이를 이용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시도하는 조선일보의 행동에 동조하고 이를 믿을 국민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결국 이번 선거는 낡은 정치, 구태 정치를 반복하는 과거세력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하는 미래 세력의 대결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국민과 경남도민은 이번 선거를 통해 낡은 과거를 심판하고 새로운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후보는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자리에서 드루킹 공세에 대해 “사람 잘못 봤다. 제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며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