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민주화운동, 과거 유족들 반발 산 곡도 있었다?… 지난해 기념식 어땠나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이 18일 서울 종로구 사직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거행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이 18일 서울 종로구 사직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거행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은 가운데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5월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은 참석자들은 모두 함께 힘차게 부르는 제창으로 진행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 기념일로 제정된 후 2008년까지 제창해 왔으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합창으로 진행돼 유족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기념식은 사전공연, 개식, 국민의례, 헌화·분향,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가장 큰 변화는 사전공연과 기념공연이 추가되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식순에 포함됐다는 점이었다. 과거에는 식전행사와 기념공연이 없었으며 기념공연이라고는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이 전부였지만 지난해부터는 더 다양한 곡이 마련됐다.

이날 사전공연으로는 광주시립합창단이 '꽃들에게 희망을'과 '아침이슬'을, 김용진씨가 '솔아솔아 푸르른 솔아'를 불렀다. 또 기념공연으로는 김소형씨가 '슬픈생일'을, 권진원씨와 전인권씨가 '그대와 꽃피운다'와 '상록수'를 불렀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