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연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을 연임한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8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의 이사장 연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이사장직 1차 임기는 이달 만료된다.

이 부회장은 부친인 이건희 회장이 맡고 있던 이사장직을 2015년 5월15일 넘겨받았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주요 계열사인 삼성물산 지분 1.05%, 삼성생명 지분 2.18%를 보유하고 있고 이병철 창업주도 이사장직을 역임한 바 있어 후계구도의 상징적인 자리로 평가된다.

이 때문에 시민단체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 부회장이 삼성에 대한 지배력을 높이려한다는 편법 승계 의혹이 제기됐다.

더욱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삼성에 대한 정부의 전방위 압박이 강화되는 상황이라 불필요한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이사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결국 연임으로 결론났다.

한편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982년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재단’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됐으며 1991년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공익재단은 이사장인 이 부회장을 비롯해 성인희 전 삼성정밀화학 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양옥경 이화여대 사회복지전문대학원장, 이진강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등 총 12명이 이사진으로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