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임 사장 후보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사진=뉴시스 DB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사진=뉴시스 DB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가 18일 열린 위원회에서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추천했다.

김 전 부사장은 현대건설 출신으로 삼성물산 시빌사업부장과 포스코건설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대우건설 신임사장 후보로 최종 추천된 김 전 사장은 33년간 국내외 토목 현장과 본사를 거치며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현대건설 재직 시 저가수주로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던 스리랑카 콜롬보 확장공사에 소장으로 부임해 근본적인 문제 해결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현대건설이 동남아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삼성물산에서는 시빌사업부장으로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 등 굵직한 해외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포스코건설에서는 글로벌 영업과 토목부문 최고책임자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하며 경영자로서의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한편 대우건설은 조만간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본 건을 의결하고 이후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임사장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1.19하락 34.9210:05 03/09
  • 코스닥 : 885.11하락 19.6610:05 03/09
  • 원달러 : 1140.80상승 7.610:05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05 03/09
  • 금 : 68.32상승 1.9510:05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