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소좌, 백령도 앞바다로 노동자 1명과 귀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군 소좌, 백령도 앞바다로 노동자 1명과 귀순
서해 상으로 북한군 장교와 주민이 귀순한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19일 오전 3시30분께 인천 옹진군 백령도 북쪽 해상을 통해 북한군과 북한주민이 귀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소형 배를 타고 노를 저어 남쪽으로 내려왔다. 40대로 추정되는 북한군 소좌와 북한 주민은 우리 해경 경비함이 접근하자 귀순의 뜻을 밝혔다. 

북한 군인의 귀순은 지난 2000년 이후로 열네 번째다. 특히 북한군 장교급은 군인의 귀순은 10년만이다. 인민군 소좌는 우리 군 계급으로 치면 소령에 해당하는 영관급 장교다. 

관계 당국은 두 사람의 귀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5.38상승 9.9609:17 07/04
  • 코스닥 : 734.59상승 5.1109:17 07/04
  • 원달러 : 1297.30보합 009:17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17 07/04
  • 금 : 1801.50하락 5.809:17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