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 김세의 기자 "나 역시 해고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MBC 최대현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가 해고됐다.

MBC는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대규모 중징계를 단행한 사실을 알렸다.

최대현 아나운서, 권지호 기자를 해고하고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 및 감봉했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MBC 측은 이들의 해고 사유로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 ‘시차 근무 유용’, ‘선거 공정성 의무 위반(앵커 멘트에서 특정 정당에 유리한 발언)’ 등을 꼽았다.

특히 최대현 아나운서는 최근 논란이 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속 세월호 뉴스 속보 화면 인물이다. 최 아나운서는 2012년 장기 파업 도중, 당시 배현진·양승은 아나운서와 함께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한 바 있다. 지난해 친박 단체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 연단에서 발언하기도 했다.

한편 김세의 MBC 기자는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MBC, 파업 불참했던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나 역시 이달 중으로 해고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 기자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에 동조 안하면 이렇게 망신만 당하다가 해고된다”며 “왜냐하면 자신들만 정의롭다고 생각하니까. 나 역시 이달 중에는 해고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아직도 가족돌봄휴직을 무시하나. 벌써 한 달이 가까워지는데 사측은 여전히 휴직 승인을 안 하고 있다. 해고시킬 생각만 하고 있으니”라고 덧붙였다.

파업기간 중 경력직 특채로 입사한 김세의 기자는 최대현 아나운서와 옛 사측 입장을 대변하는 MBC 노동조합(제3 노조) 공동위원장을 맡았던 인물로 극우 성향의 온라인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를 옹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