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사립여고 국어‧체육교사, 학생 성추행 혐의로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 노원구의 한 사립여자고등학교 현직 교사 2명이 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A학교에 재직 중인 국어교사와 체육교사를 학생들을 강제 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지난달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재학생들의 수사 의뢰로 수사를 진행하던 중 A학교 졸업생들이 인터넷에 올린 제보 글이 늘어나면서 수사를 확대했다.

앞서 A여고 졸업생들은 재학시절 현직 교사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희롱·성추행을 당했다며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냈다.

졸업생들은 일부 남자 교사들이 수업 도중 성적 발언을 일삼고 학생들의 엉덩이나 가슴을 툭툭 치거나 입술이나 볼에 입을 맞췄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6일 A여고 전교생 1103명을 대상으로 성희롱·성추행 피해 전수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국어교사와 체육교사에 의한 피해가 다수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83하락 7.9709:54 08/08
  • 코스닥 : 827.39하락 4.2509:54 08/08
  • 원달러 : 1304.20상승 5.909:54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09:54 08/08
  • 금 : 1791.20하락 15.709:54 08/08
  • [머니S포토] 추경호 "추석 민생안정대책·주거안정 방안 곧 발표"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추경호 "추석 민생안정대책·주거안정 방안 곧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