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미국서 차세대 대상포진백신 개발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C녹십자, 미국서 차세대 대상포진백신 개발 착수
GC녹십자가 의약품 본고장 미국에서 차세대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나선다.

GC녹십자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신규 법인 큐레보(CUREVO)를 설립하고 차세대 백신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큐레보는 올 하반기에 GC녹십자와 목암생명과학연구소가 공동으로 개발한 대상포진백신 ‘CRV-101’(GC녹십자 프로젝트명 ‘MG1120’)의 미국 현지 임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그간 필수 기초 백신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기록한 GC녹십자가 성인 대상의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C녹십자 측은 다국적제약사를 비롯한 기존 제품 대비 한세대 진일보한 기술적 경쟁력을 가진 차세대 대상포진백신을 개발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기존 백신과 유사해 가격으로만 승부해야 하는 후발 제품으로는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상용화까지의 기간을 고려해 동급이 아닌 ‘동종 최고’ 제품 개발에 나선 것이다.

프리미엄 백신은 매년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 규모가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 제약업계에선 8억달러 규모의 대상포진백신 글로벌시장이 10년 내 지금의 2배 크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C녹십자가 백신 신제품을 국내에서 개발하지 않고 현지 법인까지 세워 미국으로 직행하는 길을 택한 것은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하는 만큼 거대 다국적제약사들과 같이 미국에서의 허가를 기반으로 그 밖의 시장으로 확대하려는 것을 염두에 둔 결정으로 풀이된다.

큐레보는 당분간 차세대 대상포진백신 임상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법인 운영은 미국에 기반을 둔 회사인 만큼 필요한 자원을 현지에서 결합하는 형태를 취한다. 이미 미국 감염병 전문 연구기관인 이드리(IDRI)와 기술적, 인적 파트너십이 맺어져 있다.

과제 총괄은 세계적인 감염병분야 석학이자 북미에서 대규모 임상을 이끈 경험이 풍부한 IDRI의 코리 캐스퍼 박사가 맡았다. 큐레보는 별도 법인 형태로 세워졌기 때문에 앞으로 외부와의 협력이나 투자 유치 등도 개별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글로벌 무대에서의 성공 여부는 비즈니스의 전략적 접근 방향에서부터 판가름 난다”며 “이번에 발표한 신규 법인 큐레보 설립과 개발 과제는 장기적인 성장 동력 확보 차원”이라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76하락 10.6611:33 07/26
  • 코스닥 : 1056.49상승 0.9911:33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3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33 07/26
  • 금 : 72.25상승 0.8211:33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