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지시 없었다"…북한, 南 취재진 명단 여전히 접수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남측 공동취재단이 21일 김포공항 출국장에서 탑승수속을 밟고 있다. 취재단은 이날 베이징 주중북한대사관에 방북 취재허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사진 = 뉴스1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남측 공동취재단이 21일 김포공항 출국장에서 탑승수속을 밟고 있다. 취재단은 이날 베이징 주중북한대사관에 방북 취재허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사진 = 뉴스1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국내 방북 기자단의 명단 접수를 21일 오전까지도 거부했다. 방북 기자단은 이날 북한이 지정한 5개국 취재진의 집결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출발했다.

통일부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사무소 통화 개시와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참석할 우리측 기자단 명단을 통보하려고 했지만 북측은 아직까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판문점 연락사무소 통화를 통해 (우리 취재진의) 명단을 통보하겠다고 하자 북측에서 '그런 지시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2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23~25일 폐기하겠다고 공식 발표하며 한국·중국·미국·러시아·영국 기자단을 초청했다. 하지만 18일 우리 측 방북 기자단 명단 접수를 거부했다.

국내 취재진은 중국 베이징의 북한대사관에 방북 비자를 신청할 예정이다. 비자가 발급되면 다른 나라 취재진과 함께 북한을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 준비작업을 예정대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19일(현지시간) 북한이 오는 23∼25일 공개적으로 폐기한다고 예고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폭파 장면 관측을 위한 전망대 설치 등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15일 촬영된 핵실험장 일대 위성사진을 분석해보면 서쪽 갱도 근처 물체의 높이가 눈에 띄게 변화했다"면서 "이는 방문자들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관찰할 수 있는 전망대 등을 설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