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 뮤직 어워드] 자넷 잭슨 "여성 억압받지 않아, 함께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빌보드 뮤직 어워드. 자넷 잭슨. /사진=Mnet 방송캡처
빌보드 뮤직 어워드. 자넷 잭슨. /사진=Mnet 방송캡처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가수 자넷 잭슨이 여성 인권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21일 오전 9시 (이하 한국시간) 라스베이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BBMA)'가 열렸다. 국내에서는 Mnet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자넷 잭슨을 소개한 팝 스타 브루노 마스는 자넷 잭슨을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른 곡이 100곡 이상 되는 가수"라며 "이외에도 그래미, 아카데미 어워드에도 오른 강렬한 인물"이라고 밝히며 팬들의 환호를 일으켰다.

이후 등장한 자넷 잭슨은 수많은 댄서들과 함께 자신의 히트곡 'Nasty', 'If', 'Throb'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를 끝낸 자넷 잭슨은 '아이콘 어워드' 부문을 수상했다. 이날 자넷 잭슨이 등장하자 관객들은 그의 이름을 연호했다. 말을 잇지 못하던 그는 "감사하고 겸손해진다"며 입을 열었다.

자넷 잭슨은 "어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영광스러운 상황에 살고 있다. 여성들이 더 이상 억압받지 않는 순간에 살고 있다"며 여성 인권에 대해 언급했다.

자넷 잭슨은 "모든 여성들과 함께하겠다. 그리고 마음으로 우리를 응원하는 남성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렇게 논쟁을 벌이며 차분함에 등을 돌리고 있다. 연민, 민감성, 인내력, 풍요로운 사랑을 하느님은 갖고 있고 이런 영광에 대해 감사하다. 물론 하느님께도 감사하다. 내가 아티스트로 활동하게 해준 원동력"이라고 답했다.

한편,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그래미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92상승 21.709:53 05/26
  • 코스닥 : 884.25상승 11.5609:53 05/26
  • 원달러 : 1264.40하락 0.209:5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09:53 05/26
  • 금 : 1846.30하락 19.109:53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