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찰의 경비인력이 내년까지 모두 철수된다. 다만, 경호인력은 그대로 유지될 예정이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21일 기자들과 가진 정례 간담회에서 "올해부터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경호인력을 절반으로 줄였고 경비인력은 20% 감축한다"며 또 "내년까지 경비인력은 전부 없앤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두 전직 대통령의 경호인력은 지난해 10명에서 올해 5명으로 줄었으며, 경비인력은 상황에 따라 50~80명 선에서 운영되고 있다.

다만, 경호인력은 내년도 5명이 그대로 유지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두 전직 대통령 사저에 대한 경호 중단을 요청하는 청원이 게시됐다.

군인권센터·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등 시민단체는 내란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직 대통령을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청원을 통해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 청장은 "경찰의 경호경비는 법률에 의한 것"이라며 "(경호·경비를) 철수하려면 법률 개정에 의해서 철수하는 게 맞다고 보고, 그것과는 별개로 국민 여론에 따라 경호 인력을 반으로 줄였고, 경비 인력은 내년에 전원 철수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 청장은 "법률에 보면 경호처에서 경호·경비를 기본적으로 10년간 하고 5년간 연장할 수 있다"며 "이후 업무가 경찰로 넘어오는데 전직 대통령이 연로하셔서 특별히 경호할 필요성이 줄게 돼 인력을 줄였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