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클 영국 왕자비 "나는 페미니스트인 것이 자랑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간 마클과 영국 해리 왕자는 19일 런던 윈저성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사진=BBC 캡처
메간 마클과 영국 해리 왕자는 19일 런던 윈저성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사진=BBC 캡처
영국의 해리 왕자와 19일 결혼해 서식스 공작부인이 된 미국 여배우 메건 마클이 왕실 홈페이지를 통해 "페미니스트인 내가 자랑스럽다"고 선언했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영국 왕실은 '서식스 공작부인' 페이지에 "나는 여성이고 페미니스트인 것이 자랑스럽다"고 한 마클의 발언을 올렸다. 이 말은 마클이 유엔(UN) 여성대사로 활동하던 2015년 유엔에서 했던 말이다.

왕실이 홈페이지에 이 말을 올려놓았다는 것은, 마클의 발언을 존중한다는 의미이다.

왕실은 마클이 어린 시절부터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았고 자선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마클이 11세 때 세제 광고에 나오는 성차별적 표현을 바꾸기 위해 제조사를 상대로 성공적인 캠페인을 펼친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빈민들을 위한 급식소에서 자원봉사를 했고, 이런 경험이 사회 정의와 여성 권리 등의 문제에 참여하도록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에는 마클이 2015년 여성 정치참여 및 리더십을 위한 유엔 대사가 됐고, 2016년에는 월드비전의 글로벌 친선대사로 활동했다고 소개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해리 왕자는 결혼식 당일인 19일 저녁 피로연에서 자신과 마클이 '굉장한 팀'이 됐다고 자평하며 마클에게 "당신과 함께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마클은 결혼식에서 서약을 하며 "남편에게 복종하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 마클의 시어머니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는 1981년 복종서약을 하지 않으며 전통을 깼다. 이후 앤드루 왕자와 결혼한 새라 퍼거슨, 에드워드 왕자와 소피 리스-존스, 그리고 윌리엄 왕세손과 결혼한 케이트 미들턴도 복종 서약을 하지 않았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5:32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5:32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2 08/03
  • 금 : 73.28하락 0.6215:32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