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동성애 포용' 발언… "하나님은 너를 사랑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8월 한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사진=뉴시스
2014년 8월 한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사진=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 남성과의 면담 자리에서 '하나님은 너를 게이로 만들었고 있는 그대로를 사랑한다'는 말을 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이는 가톨릭교회가 동성애를 죄악으로 간주함에도, 평소 성소수자 문제에 전향적 태도를 보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시 한번 우호 발언을 한 셈이어서 이목이 쏠린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은 칠레 성직자 아동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중 한명인 후안 카를로스 크루스가 2주 전 교황과의 개별 면담에서 이 같은 말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크루스는 "그(교황)는 '네가 게이라는 사실은 문제가 아니다. 하나님은 널 이렇게 만들었고 너를 사랑한다. 그리고 나도 신경 쓰지 않는다. 교황은 이런 당신을 사랑한다. 너도 있는 그대로의 자신에 행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면담 내용을 전했다.

크루스는 교황이 동성애 문제를 언급한 이유는 성추행 피해 폭로 과정에서 몇몇 남미 가톨릭 주교들이 자신의 동성애 성향을 비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크루스가 교황과의 대화 내용을 정확하게 전달한 것인지 질의했지만 교황청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은 전언이 사실이라면 하나님이 동성애를 성적 지향 중 하나로서 고안하고 부여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교황의 앞선 동성애 포용 발언보다 진일보한 것이라고 바라봤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에도 동성애를 포용하고 동성애자를 자비의 눈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